NAME: 유현균 DATE: 2012-09-02
서로 사귄 사람에게는 사랑과 그리움이 생긴다. 사랑과 그리움에는 괴로움이 따르는 법. 연정에서 근심 걱정이 생기는 줄 알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. 숲속에서 묶여 있지 않은 사슴이 먹이를 찾아 여기저기
주소 : (우158 - 050)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23-14 현대드림타워 (스포츠조선) 1223호
TEL : 02) 2649 - 9233 ~ 4. FAX : 02) 2649 - 9235
E-mail : seoseoulline@hanmail.net